빵집의 고로케들 something

패스트리 보다 고로케를 좋아하는 나, 이 빵집 저 빵집 들러 고로케만 골라 왔다.
마인츠 돔 - 구운 치킨 크로켓 1,800원.
내용물은 밑에.

길쭉한 것 부터 시계 방향으로 마인츠 돔 참치카레크로켓, 파리바게트 잡채 고로케, 매운치킨카레 고로케,
마인츠돔 구운치킨 크로켓, 파리크라상 '더욱맛있어진고로케'


파리 크라상 잡채 고로케.
(1500원 쯤?? 영수증 분실 ㅠ)
파리크라상은 어차피 매장마다 가격이 다르다. 참나.
잡채는 어디??
원래 불고기 시키면 잡채가 더 많이 나오고,
골뱅이 소면 시키면 오이랑 면이 제일 많고 그러는게 시장원린데
왠일로 고기가 잡채를 덮었다?
튀김옷 (빠바 말로는 옥수수 플레이크라는데) 은 바삭!
빵은 퍽퍽.
내용물은 괜찮다.
파리 바게트 매운치킨카레 고로케.
음... 카레가 이정도면 괜찮네 했으나...

마인츠 돔 구운 치킨 크로켓.
열어보자.


속이 꽉 차있다!
놀랐다.
이건 속이 꽉 찼다는 왕만두보다 더 차있는데?
바삭한 감은 별로 없다. 내용물이 밖에까지 영향을 미쳤겠지!
빵은 얇은편인데 퀄리티는 괜찮은 편인거 같고,
내용물인 닭가슴살 맛있다.
겉먹자는 고로케가 아니라 속먹자는 고로케 같다.
우왕~ 카페베네가 왠일이래?
(마인츠돔이 카페베네 계열이라고 한다)
앞으로 맛있는 고로케 먹고 싶을 때 마인츠 돔을 리스트에 추가.
마인츠돔 참치카레크로켓 1,800원.

우왕
여기도 속이 꽉 차있다.
참치도 맛있고 카레도 맛있으니
참치+카레 크로켓은 맛있을 수 밖에 >.<
내가 좋아하는 양파도 있고 이야~
위에 구운치킨크로켓 보다 겉에 튀김옷이 더 바삭.

파리크라상 '더욱맛있어진고로케'
내용물은 카레.
네이밍 팀에서 좀 지친 듯.
가격은 2,300원.
가격의 이유는 그냥, 파리크라상이니까.
헐.
겉은 빠바 보다 더 양질의 바삭함?
빵은 도톰하고 부드럽게 쫄깃하고 다 좋은데
속이 속이... 
이러고 2,300원.
같은 카레인데, 같은  SPC인데 빠바 보다는 여기 카레가 더 맛있긴 하다.

결론은 빠바에서 고로케 절대 안사.

여태 먹어본 맛있는 고로케는 더 메나쥬리 - 너무 비싸서 다신 안사고,
길거리 빵집에서 천원인가 주고 산 고로케랑,
이자카야에서 점심 먹다가 시킨, 빵 대신 감자로 덮은 고로케였는데.
마인츠돔도 추가 해야지.

sweets something


이거 한 줌 사와서 티비 보며 골라 먹는데 그렇게 행복하더라. 125% 수준이었던 3일치 스트레스가 98% 정도로 낮아졌다고나 할까.

요고요고. 구냥 초콜렛인줄 알았는데 케잌팝이었다. 늠 맛있던데? 더 사올걸

정확히 이 과자들을 뭐라고 불러야 되는지는 모르지만, 색상이 알록달록하고 모양이 아주 장난 같은 것이 초딩용 불량 식품 같지만 비싸다는 말씀 100g에 3천원이 넘는댔나. 빵한봉지 알차게 담고6600원정도 나와서 뿌듯해하며 여기 들러서 나름 쬐끔씩 담아 계산했더니 8800원 나와서 당황. 한 달 아끼고 요고 사서 깨작대며 먹으면 참으로 소소하고 유치하고 비경제적인 안식을 취할 수 있다.


초콜릿. 맛있는 것만. something

초콜렛. 이번엔 맛있는 것만.

국산 초콜렛 바 중에서 제일 맛있는 것 같은 (물론 수제 빼고!)
가나 초콜렛 빅앤 마일드. 반드시 빅앤 마일드여야 한다. 그냥 가나 말고!
정가 3,500원. 편의점에선 한 번도 본 적 없고 롯데마트랑 동네 수퍼에서만 봤다.
엉엉 이 맛있는걸 왜.
롯데는 싫어하지만 이 초콜렛은 오리온 마켓오나, 투유 이런거랑 비교 안되게 맛있다.
크고 두꺼워서 뚝뚝 끊어지는 것이 정말... 제과 초콜렛 주제에 깊이도 있는 것 같은데
원료를 보면 영락없이 팜유가 들어가 있다.ㅠㅠ
한 때 엄청나게 사 먹다가 자제하고 있는 중.
뉴질랜드산 휘태커스!!!
꺄!!!! 최고최고!
크기와 가격과 맛이 어마어마하다!
바 초콜릿은 두꺼워야 좋아하는 나의 취향에 딱! 들어 맞는 초콜렛.
밀크 초콜렛인데 땅콩맛 같은게 같이 난다. 그만큼 달콤하고 고소하다.
정가 12,000원.
어디서 5000원에 팔았었는데, 덕분에 한 20만 칼로리어치는 먹었던 것 같다.
가격 좀 내리면 진짜 내가.. 이것만 먹고 살 것 같다.

예전 초콜릿 글 올릴 때 휘태커스 시가렛 초콜릿 별로라고 했었던 거 같은데,
사람은 장담을 하면 안된다.
반성합니다.ㅋㅋㅋ
아니 뭐, 시가렛 모냥 초콜릿은 여전히 살 생각 없고,
이 크고 두꺼우신 초코느님을 오로지 사랑합니다. ㅋㅋ

요건 키위인데.. 밀크가 더 맛있었다.
키위가 말도안되게 많이 들어가 있어서 초콜렛 먹는데 방해가 될 지경.
사진이 뒤집혀 진건가?
모르겠고,
휘태커스와 함께 또 엄청나게 사먹고 있는 독일산 리터 초콜렛!
정가 3,500원.... 으로는 잘 안 사고,
보통 2,800원. 운 좋으면 2500원 ㅋㅋ.
한 때 프랄린에 꽂혔었는데, 요샌 그냥 밀크가 좋다.
분유맛이 좀 많이 나서 가끔 프랄린이나 헤이즐넛으로 바꿔 보기도 하고..
사진에 없는 화이트 헤이즐넛도 음청 달콤하고 약간 느끼하고 맛있다.
이건 시즌 한정판으로 나왔던 것 같은 ㅋㅋ. 귀엽다.
눈사람이 사각형인 ... 저것은 각설탕인가? ㅠㅠ 먹을 땐 몰랐는데 아니 이싸람들이..
캬라멜라이즈드 아몬드 정말 맛있었다.
독일이랑 초콜렛은 뭔가 안 어울리는데 제법이라니까.


아니 이건 뭐하러 이렇게 아련하게 찍었을까.


요즘 우리나라에서도 비싸게, 아주 비싸게 팔고 있는 -_- 모짜르트 초콜렛.
이런건 잘츠부르크에서 걍 분위기에 취해서, 환율 계산 못하고 사와야 사는거지.
멀쩡한 정신에 형광등 아래서 옷 한 벌 값 하는 초콜렛 사기는 쫌.. 그렇다.
선물로 받기엔 정~~~~~~~~말 좋다 ㅋㅋ
그래도 맛있다 ㅠㅠㅠㅠ
하나하나 없어지는 걸 아까워하면서 야무지게 싹 다 먹은 모짜르트 초콜릿.
졍말 예쁘게도 생겼었던 모짜르트 바 초콜릿.


이거 러시아인가 어디 동유럽에서 왔던 초콜렛 같았는데, 첨 봐서 맛있는 효과.


저번에도 올렸었던 워더스 >.< 달콤달콤. 캐러멜 맛이 많이 난다.

뭐 엄청 맛있었던 건 아니었지만, 허쉬에서 이런 것도 나오는구나 싶었던.
바 초콜릿 올리는데 빠지면 섭섭한 허쉬.
특유의 향이 있긴 하지만, 꼭 이게 땡기는 날도 있다.


왜 코코넛 들은 초콜릿은 잘 없는걸까.
이렇게 맛있는데.
울나라엔 안 파는거라 애껴 먹었는데, 감흥이 엄청나진 않았다.


캐!드!배!리!
울나라에도 많이 팔았으면 ㅠㅠㅠㅠ 역시 영국은 초콜릿 공장이야.
아, 캐드배리 공장이 호주인가 뉴질랜드에도 있다그랬지.;;;;


순한 초콜릿 반 후텐.
또 먹고 싶다 ㅠㅠ

드디어 나왔다 Cadbury 블렉 포레스트님!!!
ㅠㅠㅠ 이거 정말 보석같은 초콜렛이다.
초콜릿에 오렌지, 마지판, 민트, 키위, 아몬드, 체리, 땅콩, 헤이즐넛, 요거트 크림, 건포도 별거별거 다 넣지만
체리젤리 들어간건 첨이다! 비쥬얼도 그렇고 정말... 아름다운 초콜릿이다 ㅋㅋ
초콜릿은 달다구리가 아닙니다.
초콜릿은 음식도 아닙니다.
초콜릿은 초콜릿입니다 
ㅠㅠㅠㅠ
ㅋㅋㅋㅋ
요샌 뭐 프랑스 왕궁에서 먹었던 초콜릿도 한국에서 살 수 있는 시대.
그래두 난 걍 먹던 바 초콜릿만으로도 행복해 ㅋㅋ

1 2 3 4 5 6 7 8 9


통계 위젯 (화이트)

00
4
57826